日本語サイトはこちら
오늘도 좋은하루 되세요!
재일한국식품포털
오일장입니다.
 
한국도서 > 자기계발 > 【韓国語版】 完璧ではないものへの愛
 
【韓国語版】 完璧ではないものへの愛
【韓国語版】 完璧ではないものへの愛
상품코드 : 200154
규     격 :
원 산 지 : 韓国
정     가 :  円
판 매 가 : 2,800
(소비세포함 3,080 円)
포 인 트 : 30 포인트
수량 :
 
※本書内容はすべて韓国語です。日本語翻訳版はございませんのでご了承ください。

책소개

‘나’ 자신과 세상을 향한 온전한 사랑의 길로 안내하는 혜민 스님의 따뜻한 응원의 메시지.

혜민 스님이 《멈추면, 비로소 보이는 것들》이후 4년 만에 신작『완벽하지 않은 것들에 대한 사랑』으로 돌아왔다. 이 책에는 완벽하지 않은 것들로 가득한 나 자신과 가족, 친구, 동료, 나아가 이 세상을 향한 온전한 사랑의 메시지가 담겨 있다. 우리 안에는 완벽하지 못한 부분들만 존재하는 것이 아니라, 부족한 부분을 따스하게 바라보는 자비한 시선도 함께 있음을 일깨워주며 마치 엄마가 내 아이를 지켜보는 사랑의 눈빛으로 나 자신을 돌보고 내 본성을 깨치도록 도와준다.

“스님, 나를 사랑한다는 게 무엇인가요?”라는 사람들의 잦은 질문을 마주한 스님은 온전한 ‘나’ 자신을 사랑한다는 것에 대해, 가족과 친구, 동료를 이해하고 받아들이는 마음에 대해 불완전하고 모순적인 세상을 바라보는 시선에 대해 혜민 스님 특유의 다정한 언어로 풀어놓았다. 이 책은 다른 사람 눈치만 보다 내면의 소리를 잊고 사는 현대인들, 서운한 감정이나 용서하기 힘든 사람 때문에 고통받는 이들, 좌절의 경험 후 용기와 치유가 필요한 사람, 진정한 내가 무엇인지 인간 본성을 깨닫고 싶어하는 이들 모두에게 겨울밤 따뜻한 등불 같은 길잡이가 되어줄 것이다.
 

저자소개

혜민
저자 : 혜민
저자 혜민 스님은 편안하고 따뜻한 소통법으로 많은 이들에게 위로와 용기의 메시지를 전달하는 친근한 ‘동네 스님’. 훈계가 아닌 공감을 통해 삶의 문제에 다가가고, 추상적 의미를 구체적이고 쉽게 전달하는 화법으로 카카오스토리, 페이스북, 트위터에서 250만 명이 넘는 팔로워들과 소통하고 있다. 하버드대에서 비교종교학 석사, 프린스턴대에서 종교학 박사 학위를 받고, 이후 미국 메사추세츠 주의 햄프셔대에서 종교학 교수로 7년간 재직했다. 하버드 시절 출가를 결심해 2000년 봄 해인사에서 사미계를, 2008년 직지사에서 비구계를 받으며 조계종 승려가 됐다. 현재는 서울 인사동에 <마음치유학교>를 설립하여 뜻을 같이하는 이들과 함께 심리적으로 힘들어하는 이웃을 위한 다양한 치유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 가장 영향력 있는 종교인 차세대 리더로 손꼽히며, 그의 메시지를 담은 책 《멈추면, 비로소 보이는 것들》은 2년에 걸쳐 그해 ‘최고의 베스트셀러’로 독자들의 많은 사랑을 받았다.

마음치유학교 WWW.MAUMSCHOOL.ORG

카카오스토리 STORY.KAKAO.COM/CH/STORYHAEMIN 

페이스북 WWW.FACEBOOK.COM/MONKFROMKOREA

그림 : 이응견
그린이 이응견은 계명대학교 미술대학 서양화과 및 동대 예술대학원을 졸업했다. 다수의 아트페어 및 단체전과 4회의 개인전을 가졌다. 내면에 존재하는 추억과 상상을 바탕으로 순수를 표현하고자 하며, 작업을 통해 보는 이들이 복잡함과 소란함에서 벗어나 잠시나마 그림 속으로 평온하고 순수한 휴식을 취하길 염원한다. 현재 대구에 거주 중이며 전업작가로 활동하고 있다.


목차

들어가며_사랑은 이해를 초월합니다 

1. 자애 篇_엄마가 하나뿐인 내 아이 지켜보듯 
너무 착하게만 살지 말아요 
너의 존재만으로도 이미 충분해 

2. 관계 篇_서로를 비추어주는 두 개의 보름달처럼 
선방에서의 작은 깨달음 
서운한 감정 다루기 

3. 공감 篇_사랑한다면 버텨주세요 
따뜻한 햇살 같은 포옹 
경청은 사랑의 표현입니다 

4. 용기 篇_어두울 때 비로소 보이는 빛처럼 
사랑하는 내 청춘도반들께 
내 인생 첫 번째 실패가 찾아왔을 때 

5. 가족 篇_나의 첫 사랑, 나의 첫 상처 
“엄마 많이 많이 사랑해” 
아버지를 이해한다는 것에 대해 

6. 치유 篇_자비의 눈빛과 마주하기 
용서하기 힘든 사람을 만났을 때 
스님, 마음이 울적해요 

7. 본성 篇_고요 속에 깨어 있는 마음 
깨어 있는 현재가 마음의 고향입니다 
“당신은 참으로 부처님 같소” 

8. 수용 篇_내가 ‘나’임을 허락하는 시간 
힘들어하는 나를 허락하세요 
노력해도 상황이 나아지지 않는다면 

이해인 수녀님의 ‘혜민 스님의 책을 읽고 나서 보내는 편지’



출판사 서평

종파를 초월하여 스님의 책이 사랑받는 이유는 짧지만 깊은 울림을 주는 생활 속 잠언들, 친구처럼 손잡아주는 다정함과 공감을 끌어내는 스님의 따뜻한 인간미 때문일 것입니다. 제목만으로도 격려의 빛과 위로의 힘을 느끼게 하는 이 책을 더 많은 사람들이 읽어 선과 사랑이 넘치는 사람으로 성숙하는 계기가 되길 바랍니다.
- 이해인(수녀, 시인)

사랑하세요. 안아주세요. 내가 완벽하지 않듯 그 누구도 완벽하지 않습니다.
어둠 속 등불 같은 길잡이가 되어줄 혜민 스님의 ‘마음이 크는 이야기’ 


《멈추면, 비로소 보이는 것들》로 큰 사랑을 받은 혜민 스님의 4년 만의 신작이 출간되었다. 완벽하지 않은 것들로 가득한 나 자신과 가족, 친구, 동료, 나아가 이 세상을 향한 온전한 메시지를 담고 있는 이번 신간 《완벽하지 않은 것들에 대한 사랑》(수오서재 刊)은 저자가 그간 SNS를 통해, 마음치유콘서트 등 강연을 통해 마주한 많은 이들과의 소통 속에서 이끌어낸 생각들의 총집합이다. 
편안하고 따뜻한 소통법으로 많은 이들에게 위로와 용기의 메시지를 전달하는 혜민 스님은 이 책을 통해 나 자신을 사랑한다는 것에 대해, 가족과 친구, 동료를 이해하고 받아들이는 마음에 대해, 불완전하고 모순적인 세상을 바라보는 시선에 대한 이야기를 풀어놓았다. 저자는 서문을 통해 이 책의 의미에 대해 아래와 같이 말했다. 

우리의 삶을 들여다보면 완벽하지 않은 문제투성이로 가득한 듯 보입니다. 우선 나 스스로만 돌아봐도 부족함이 많지요. 말과 행동이 다르고, 공부나 일 처리도 생각처럼 잘 해내지 못하고, 남들에게 상처를 주거나 뒤돌아 후회하는 일도 많습니다. 그런데 우리 가족이나 친구, 동료를 봐도 역시 마찬가지입니다. 부모 말을 듣지 않는 내 아이나 나를 이해하지 못하는 부모님, 남편이나 아내의 못마땅한 습관이 금방 눈에 들어옵니다. 매일 아침 뉴스를 보고 있으면 세상 또한 다툼과 갈등, 사건 사고가 끝없이 벌어집니다.
하지만 이런 완벽하지 않은 것들로 가득한 세상 속에 살고 있다 하더라도 우리는 그들에 대한 사랑마저 포기할 수는 없습니다. 내 마음에 들지 않는다고, 이해가 되지 않는다고 조소와 미움만으로 이생을 살아가기엔 우리 삶이 너무도 소중합니다. 또한 우리 안에는 완벽하지 못한 부분들만 있는 것이 아니라, 부족한 부분을 따스하게 바라보는 자비한 시선도 함께 있습니다. 마치 엄마가 하나밖에 없는 내 아이를 지켜보는 것처럼 사랑의 눈빛으로 나를 수용하고 바라보는 따뜻함이 우리 내면에 존재하지요.
_〈들어가며〉, 사랑은 이해를 초월합니다

즉, 혜민 스님은 나 자신이 완벽하지 않듯 세상 그 누구도, 그 무엇도 완벽하지 않음을, 그럴수록 더 크고 깊은 사랑이 필요함을 강조한다. 또한 우리 안에는 완벽하지 못한 부분들만 존재하는 것이 아니라, 부족한 부분을 따스하게 바라보는 자비한 시선도 함께 있음을 일깨우고, 마치 엄마가 내 아이를 지켜보는 듯한 사랑의 눈빛으로 나 자신을 돌보고 내 본성을 깨치도록 돕고자 한다.


“몇 번을 읽어도 내 인생에 힘이 되는 글귀!”
수많은 이들의 물음에 답하다 도리어 배운 인생의 지혜

추상적 의미를 구체적으로 전달하는 친절한 화법으로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등 SNS에서 250만 명이 넘는 팔로워와 소통하고 있는 혜민 스님의 글은 이미 수많은 이들에게 삶의 지침, 생활 속의 비타민 같은 에너지원이 되고 있다. 
‘어머니가 힘들 때 항상 옆에서 든든하게 힘이 되어주었던 것이 혜민 스님의 책이었다 합니다. 어머니께 선물하고자 합니다’, ‘아침마다 보는 스님의 글은 매일 비타민 먹는 기분이에요’, ‘아버지와의 갈등 때문에 요즘 너무 힘겨운 나날을 보내고 있어서, 스님의 어떤 메시지로 이 힘든 마음을 치유할 수 있을지 기대됩니다’, ‘내가 제일 사랑하는 사람을 대하듯 모든 사람들에게 배려하면서 그렇게 살 수 있다면 좋을 것 같아요. 매일매일 노력하고 연습하고, 포기하지 말고 그렇게 살겠다고 다짐해봅니다.’
온라인 서점에 올라온 독자들의 기대평에는 SNS를 통해서, 전작 《멈추면, 비로소 보이는 것들》을 통해서 혜민 스님의 글을 접하고 위로와 용기를 얻은 이들의 기다림으로 가득하다. 하지만 도리어 혜민 스님은 그간 온라인, 오프라인에서 마주했던 많은 분들과의 만남이 자신에겐 큰 공부가 되었다고 고백한다. “그분들 한 분 한 분이 저를 지혜의 길로 이끌어주시는 스승님들이셨고, 제 마음의 문이 닫히지 않도록 해주신 자비의 화신들이셨습니다.”라고 말하며 삶의 현장에서 올라오는 절박하고 현실적인 고민들을 마주하며 그 어디서도 배울 수 없었던 삶의 지혜를 쌓았다고 말한다. 《완벽하지 않은 것들에 대한 사랑》은 그 과정에서 올라온 생각과 깨달음을 하나하나 쌓아 올린 하나의 탑과 같은 책이다. 

‘사랑하는 사람에게 공들이듯 나 자신에게 공들이세요’, ‘너무 착하게만 살지 마세요’ 등 나 자신을 돌보는 메시지(자애 편)로 시작하는 이 책은 가족, 관계, 용기, 치유에 이어 ‘마음의 고요한 지점’, ‘깨어 있음’에 대한 주제(본성 편)까지 총 8장으로 구성된다. 인생의 길목마다 부딪치는 많은 문제들과 그 문제에 직면했을 때 가져야 할 마음가짐에 대해 섬세하게 다루고 있다.
이 책은 다른 사람 눈치만 보다 내면의 소리를 잊고 사는 현대인들에게, 서운한 감정이나 용서하기 힘든 사람 때문에 고통받는 이들에게, 좌절의 경험 후 용기와 치유가 필요한 이들에게, 진정한 내가 무엇인지 인간 본성을 깨닫고 싶은 이들에게, 그리고 공감을 통해 성숙한 삶으로 나아가고 싶은 이들에게 겨울밤 따듯한 등불 같은 길잡이가 되어줄 것이다.


책속으로

그런데 문제는 너무 타인의 요구에 맞춰 살다 보면 나도 모르게 내 안의 욕망이나 감정에 소홀해진다는 점입니다. 내가 지금 느끼고 있는 것들을 소중히 여기지 않고 소외시키고 무시하니 어른이 돼서도 내가 정말로 뭘 하고 싶은지, 내가 대체 누구인지 잘 몰라요. 더불어 부당한 대우를 받거나 나를 힘들게 하는 사람을 만났을 때도 자신이 느끼는 분노와 억울한 감정을 제대로 표출하지 못하니 상대를 향했어야 할 정당한 분노가 내면에 갇혀 본인 스스로를 공격하게 됩니다. ‘나는 왜 이렇게 화도 제대로 못 내는, 말도 제대로 못 하는 바보 멍청이일까?’ 하고 말이지요. --- p.21

사람들은 남들에게 쉽게 이야기할 수 없는
마음속의 짐이 하나씩은 있습니다.
가족사의 아픔, 숨어 있는 열등감, 밝힐 수 없는 병이나
관계에서의 상처, 피할 수 없는 책임 중
하나쯤은 다들 안고 사는 것 같아요.
하지만 그 짐의 무게 덕분에 경거망동하지 않고 겸손하며
남을 이해하고 곱으로 더 열심히 살려고 하는 것 같습니다.
사람은 그냥 겉으로 보이는 것이 절대로 다가 아니에요. --- p.27

세상에서 나의 반쪽을 찾아 내 부족한 면을 상대가 채워주기를 기대하지 마세요. 건강한 연인관계는 내가 반달이 아닌 이미 온전한 보름달과 같이 홀로 섰을 때, 나와 비슷한 또 다른 보름달과 같은 온전한 사람을 만나 이루어집니다.
둘이 만나 억지로 서로에게 맞추면서 어떻게든 하나로 만들어보려는 것이 아니고, 밝고 건강한 보름달 두 개가 하늘에 떠 서로의 개성과 관심을 존중해주면서 서로의 모습을 밝게 비추어주는 관계를 이루세요.--- p.69

사랑한다면 버텨주세요.
힘들어할 때 어떤 좋은 위로의 말을 해서 그것을 빨리 변화시키려 하지 말고
아파하는 그 모습, 힘들어하는 그 심정을 있는 그대로 알아주고 같이 버텨주세요.
그 마음을 공감해주고 함께 버텨만 주어도 그 사람은 큰 위로를 받고
스스로 알아서 변화의 길을 찾습니다.
좋은 말을 자꾸 해주거나 서둘러 방법을 찾아주려는 것은
어찌 보면 상대의 힘든 상황을 보는 나 자신이 힘들어서일 수도 있어요.
내가 빨리 편안해지려고 자꾸 좋은 위로의 말이나 방법을
찾는 것은 아닌지 살펴보세요. --- p.99

내 아이가, 내 부모님이, 내 형제가
왜 저렇게 사고하고 행동하는지
도저히 이해가 안 될 수 있어요.
하지만 이해하지 못해도, 내 마음에 딱 들지 않아도
깊이 사랑할 수는 있습니다.
왜냐하면 깊은 사랑은
이해를 초월하기 때문입니다. --- p.162

사람은 가까이서 보면
누구나 모순되고 약한 존재들입니다.
말과 행동이 상황에 따라 다르고,
누구 앞에서 이야기하느냐에 따라 다르게 말하며,
타인에겐 잘하는데 가족에겐 오히려 함부로 대하고,
가치관도 상황에 따라 금방 변하는….
성숙은 이런 불완전하고, 앞뒤 맞지 않는 모습을
자기 스스로 돌아보면서 성찰하는 것에서 시작합니다. --- p.286


추천평

종파를 초월하여 스님의 책이 사랑받는 이유는 짧지만 깊은 울림을 주는 생활 속 잠언들, 친구처럼 손잡아주는 다정함과 공감을 끌어내는 스님의 따뜻한 인간미 때문일 것입니다. 제목만으로도 격려의 빛과 위로의 힘을 느끼게 하는 이 책을 더 많은 사람들이 읽어 선과 사랑이 넘치는 사람으로 성숙하는 계기가 되길 바랍니다.
- 이해인 (수녀, 시인)

신체가 불안할 때 나타나는 것을 병(病)이라 하는데 병 중에서 보이지 않는 병, 아픈 줄도 모르는 병이 마음의 병이다. 병을 고치기 위해서는 진단과 처방이 따라야 하는데 마음의 치유사, 혜민 스님은 그 모두를 사랑에서 출발해야 함을 강조한다. 그리고, 경청하는 것이 사랑의 표현이자 치유의 첫걸음이라 하니, 우리는 사랑의 감정이 듬뿍 담긴 스님의 따뜻한 이야기에 귀 기울여볼 만한 일이다.
- 유홍준 (미술사가, 《나의 문화유산 답사기》 저자)

삶의 문제가 닫혔다고 걱정하지 마세요. 문을 여는 열쇠가 있으니까요. 열쇠가 어디 있는지 모르신다면 혜민 스님의 말씀을 읽어보세요. 닫혀 있던 삶의 문제를 푸는 열쇠는 늘 내 안에 존재하고, 그 열쇠를 찾는 법을 이 책을 통해 일깨워드릴 것입니다.
박찬호 (전 야구선수)
이 상품의 대한 감상 및 추천 레시피등을 적어주세요.
평가 및 리뷰를 적어주신 분께는 5포인트를 증정합니다.
※포인트 증정은 5일장사이트에 가입하신 회원께만 한정됩니다.
※로그인을 하지않으시면 포인트부여가 되지 않사오니, 반드시 로그인후 리뷰를 작성해주세요.
※글의 작성은 일본어만을 지원하는 관계로 입력글은 일본어로 작성해 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氏名 : 評点 :
内容 :
入力された顧客評価がありません
5일장의 모든상품은 표시된 가격으로 판매됩니다.
표시가격에 송료 및 수수료는 포함되지 않습니다. 예) 판매가 : 750 (소비세포함 810 円)
- 착불(다이비끼/수수료330엔) : 상품 주문완료 후 물품을 수령하실 때 배달 직원에게 결제를 하시면 됩니다.
착불 수수료는 쿠로네코 야마토(배송업체)가 오일장(판매자)대신 상품대금을 받아서 전달해주는 서비스의 수수료 입니다.
다이비키 결제는 현금결제와 카드결제를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 온라인입금(선불) : 상품주문 후 주문확인메일이 도착하면 3일이내에 지정된 5일장 계좌로
  입금해 주세요.  입금의 확인후 상품을 발송해 드립니다. ※입금수수료는 고객님께서 부담해 주시기 바랍니다.
송료 구성표
오일장배송료

※9,500엔(税抜き/소비세미포함) 이상주문시 1묶음포장 송료무료로 발송해 드립니다.
(中国・四国는 12,000엔/北海道・九州는 15,000엔/沖縄・離島는 25,000엔이상 주문시 1묶음포장 송료무료로 보내드립니다.)
※착불(다이비끼)배송시에는 주문금액과는 별도로 330円의 수수료가 부과됩니다.
※쿨(냉장 또는 냉동편)배송시에는 주문금액과는 별도로 한묶음당 495円의 쿨편요금이 부과됩니다.
※배송지역에 따라서 냉동/냉장발송이 안될 수 있습니다.
※주문주신 상품중에 상온상품과 냉동상품, 냉장상품이 섞여있는 경우에는, 냉장편으로 발송해 드립니다.
※상황에 따라서 아이스팩을 이용해 상온편으로 발송하는 경우가 있습니다.
※냉동품만의 별도 포장 신청도 받고 있습니다.
냉동품의 별도 포장을 희망하시는 경우에는 주문양식의 선택사항에서 포장방법란의 [냉동 냉장품 별도 포장(추가요금 발생)]
선택해 주시기 바랍니다. 다만, 상온·냉장품과는 별송이 되기 때문에, 별도[송료+냉동편 요금]을 부담하시게 됩니다.
※Oiljang.jp에서는 별도의 착불-다이비끼수수료를 받지않고 있습니다.

【상온상품의 경우】
총중량 25kg(포장자재:약1.5kg 포함)까지 1묶음으로 배송가능합니다.
단, 상품의 유형에 따라 묶음 가능한 내용이 달라지므로 이하를 참고해주세요.
●김, 라면등의 경량상품의 경우:4박스까지 한묶음 포장가능
●주류상품의 경우:2박스까지 한묶음포장가능(2박스와 타상품은 한묶음 포장불가)
●업무용 고추장등의 캔상품:타상품과 한묶음 포장불가

【쿨(냉장.냉동)상품의 경우】
총중량 15kg(포장자재:약1.5kg 포함)까지, 박스사이즈는 가로/세로/높이의 합계가 120cm까지 한묶음 포장가능합니다.
냉장.냉동(김치, 고기류)는 상온상품(김,라면등의 박스상품)과는 묶음배송이 불가하므로 2묶음으로 배송될경우 추가 송료가 부과되십니다.   (※) 자세한 사항은 전화로 문의 주세요.
1. 포인트는 5일장 내에서만 사용이 가능합니다.(회원한정)
2. 포인트 기본적립률은 상품가격(세금별도)의 1% 입니다.(예:100円구매시 1포인트적립)
   ※포인트 적립률은 이벤트 및 세일상품등에 의하여 변동 될 수 있습니다.
  3. 1포인트는 현금1円으로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4. 포인트는 300포인트 부터 사용 가능하며, 적립된 포인트만을 사용하여 현금 없이도 상품구매가
   가능합니다. (예:300포인트=300円)
   ※현금사용 없이 적립포인트만으로 결제하시는 경우에는, 포인트 사용 시기에 실시하고 있는
   이벤트가 적용되지 않는 경우도 있습니다.
5. 적립된 포인트량은 로그인후 TOP메뉴에 표시됩니다.
   (OOO님 어서오세요〜 | 현재 포인트는 OOO 포인트 입니다 )
6. 적립된 포인트는 현금으로 반환하지 않습니다.
7. 비회원님은 포인트의 적립 및 사용을 할 수 없습니다.
8. 포인트서비스는 예고없이 변경 또는 종료될 수 있습니다.
1.평일 오후2시 이전 주문 고객의 경우 1영업일후(다음날) 물품을 수령하실 수 있습니다.
2.평일 오후2시 이후 주문 고객의 경우 2영업일후(다다음날) 물품을 수령하실 수 있습니다.
3.홋카이도,큐슈,오키나와,낙도 의 경우는 오후2시 이전 주문시 2영업일 후, 오후2시 이후
  주문시 3영업일 후 물품을 수령하실 수 있습니다.
4. 휴일이나 공휴일의 경우는 배송시 까지 3일이나 4일이후에 수령하실 수 있습니다.
  ※손맛반찬류 및 떡은 선주문 판매이기 때문에 하루 늦게 발송될 수 있습니다.
  ※은행입금의 경우, 입금확인후 상품의 발송에 들어갑니다.
오일장은 미성년자에게는 주류를 판매하지 않습니다. 또한, 주문시에 미성년자임이 확인되면 주류를
판매하지 않습니다. 또한 성인 인증은 주문할 때에 연령의 기입하거나 공적인 신분증명서의 제시에
의해 확인합니다.
contact us go to home tokushouho_law privacy policy member guide contract Corporate information
oiljang
COPYRIGHT(C) 2010 Oiljang All Rights Reserved.
상호 : 유한회사 명성   |   소재지 : 〒334-0013 埼玉県 川口市南鳩ヶ谷1-26-15   |   TEL : 0120-82-0204   |   FAX : 0120-280-665
대표 : 김영진